나경원 불출마에..김기현 “경의 표한다” 안철수 “당황스럽다”

나경원 불출마에..김기현 “경의 표한다” 안철수 “당황스럽다”

0004959741_001_20230125134105834.jpg?type=w647

 

나경원 불출마에..김기현 “경의 표한다” 안철수 “당황스럽다”오는 3월 8일 열릴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 출마를 거듭 고심해오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결국 불출마 의사를 밝힌 가운데, 당권 경쟁자로 꼽히는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이 이를 두고 제각각의 반응을 내놨다.

김 의원은 "이제 우리당이 나 전 대표의 희생적 결단에 화답해야 할 차례이다. 갈등과 분열을 넘어 연대하고 포용하는 화합의 정신이 절실하다"며 "변하지 않고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저부터 변하겠다. 그래야 더 많은 국민이 신뢰하고, 더 많은 당원이 그 길을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지난 20여년 간 우리 당을 지키고 함께 동고동락해 온 나 전 대표와 함께 손에 손 잡고 멋진 화합을 이루도록 하겠다"며 "당원들이 하나로 되는 전당대회를 통해 연포탕을 잘 만들어 총선 압승의 발판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