헛간서 새똥 묻은채 발견된 그림, 반 다이크 37억원짜리 진품

헛간서 새똥 묻은채 발견된 그림, 반 다이크 37억원짜리 진품

20230125000139_0_20230125094701042.jpg?type=w647

 

헛간서 새똥 묻은채 발견된 그림, 반 다이크 37억원짜리 진품미국의 헛간에서 새똥이 엉켜붙은 채 나온 유화 한 점이 17세기 화가 안토니 반 다이크의 진품으로 판명돼 감정가로 300만달러를 책정 받았다.

로버츠는 이 그림의 유래를 추적하던 중 1618~1620년에 완성된 '성 히에로니무스와 천사'를 위해 반 다이크가 그린 습작일지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반 다이크 전문가인 미술사학자 수전 반스는 이 그림을 감정하고 드물게 현존하는 반 다이크의 실물 습작이 맞다고 결론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