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마저 ‘대우’ 뗀다… 건설·車에서만 명맥

대우조선해양마저 ‘대우’ 뗀다… 건설·車에서만 명맥

0000899719_001_20230508154801412.jpg?type=w647

 

대우조선해양마저 ‘대우’ 뗀다… 건설·車에서만 명맥한화그룹 품에 안기는 대우조선해양이 8일 이사회를 열고 사명을 '한화오션'으로 바꾸는 등의 내용을 담은 정관 변경안을 임시 주주총회에 상정하기로 결의했다.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라는 김 회장의 자서전처럼, 대우그룹은 일찍부터 해외시장으로 눈을 돌려 한국경제에 신선한 자극을 줬다.

대우그룹 출신의 인재들은 재계 곳곳에 포진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