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정 광주시의원 "생존수영 인프라는 인재육성의 초석"

박미정 광주시의원 "생존수영 인프라는 인재육성의 초석"

NISI20230508_0001260377_web_20230508145733_20230508151005896.jpg?type=w647

 

박미정 광주시의원 "생존수영 인프라는 인재육성의 초석"2014년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도입된 '생존수영'과 관련해 5시간에 일선 학교 실기수업 강화와 거점수영장 등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광주시의회 박미정 의원은 8일 광주교육청에 대한 시정질문에서 "초등생들이 10차시의 생존수영 교육을 받고 있으나, 물에서 수영을 익히는 실기수업은 이동시간을 포함, 5차시에 불과하다"면서 "이 정도 실습으로는 생존수영 능력은 고사하고 물과 친해지기도 턱없이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어 "광주 생존수영 운영계획에 따르면 초등 154개교 중 살레지오초교와 광주교대부설초 등 겨우 2곳만 수영장 보유로 자체 계획을 세우고 있다"며 "1955년 시운마루호 침몰사고 이후 학교에 수영장을 설치하고 수영교육을 의무화라 일본의 사례를 곱씹어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